소액결제 현금화 와이드 ① 소액결제 뉴스 플랫폼

이미지
미국의 미디어 플랫폰 소액결제 tech이 지난 3월 23일 미국에서 베타 서비스를 시작했다. 독자가 읽고 싶은 기사를 건별로 판매하는 방식으로 운영되는 블렌들은 뉴욕타임스, 월스트리트저널, 워싱턴포스트, 타임매거진 등 프리미엄급 언론사를 포함 총 20개의 언론사와 제휴해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베타서비스 기간 동안은 사용자를 1만 명으로 제한했다. 블렌들의 공동 창업자인 알렉산더 클뢰핑은 "저널리즘도 스포티파이(Spotify), 넷플릭스, 아이튠즈가 필요하다. 블렌들은 미국의 권위있는 신문과 잡지 기사들을 하나의 플렛폼에 모아 독자들이 읽고 싶은 기사를 건별로 구매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기사 한 건당 가격은 신문의 경우 19~39센트, 잡지의 경우 9~49센트 선에서 책정됐다. 기사의 가격은 각 언론사들이 직접 책정하며 전체 수읙의 70%는 언론사가 30%는 블렌들이 가져간다. 또한 구입한 기사가 만족스럽지 못 하면 전액 환불 받을 수 있으며, 블렌들에서 읽는 뉴스 기사에 광고는 없다.


#새로운 독자 창출한 소액결제 현금화

블렌들은 2014년 세상에 처음 선보였다. 미국 정부 지원금을 받고 창업한 미디어 벤처 블렌들은 기사의 건별 구매라는 소액결제 현금화 방식을 저널리즘에 적용했다. 같은 해 미국의 뉴욕타임스와 독일의 악셀 슈프링어가 300만 유로를 투자하는 등, 블렌들은 주류 언론계의 주목을 끌었다. 또한 독일어로 서비스하는 스위스 신문 노에취르히자이퉁과 영문판 매체인 월스트리트저널, 이코노미스트 등도 블렌들에 가세했다.

클뢰핑이 공개한 첫 1년간의 성과 보고에 따르면 일단 블렌들의 시도는 성공적인 것으로 보인다. 블렌들은 미국의 거의 모든 언론사들과 손을 잡았으며, 1년 만에 25만 명의 이용자를 확보해 수익을 얻었다. 지금까지 언론사들이 광고 이외 수익을 위해 시도했던 모델이 정기 구독을 전제로 한 요금장벽(paywall)이었다면, 블렌들은 독자가 읽고 싶은 기사만 골라 구매할 수 있다는 새로운 실험에 성공한 셈이…

소액결제 현금화 후기

이미지
소액결제 현금화 후기 별다섯개 // 재이용률 1위 // 최저수수료로 고객만족도 1위



소액결제 현금화 http://moneycoach.kr/